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변비 그냥 두면 복막염으로 응급실 갈 수 있다

사람은 잘 먹어야 건강할 수 있다. 잘 먹기 위해서는 잘 버리는 것도 중요하다. 변을 잘 버리지 못하고 대장에 오래 머물고 정상적으로 배변되지 못하는 증상을 변비라고 말한다.

의학적으로 일주일에 3회 이하로 변을 보면 변비다. 여기에 6개월 동안 주 2회 이하의 배변 습관을 보이면 만성변비가 된다. 변비 진단 기준에서 중요한 것은 배변량이 아니라 배변 횟수다.

변은 의학적으로 최대 6개월 동안 대장안에 쌓일 수 있다. 변비가 되면 될수록 장에서 수분을 계속 뺏어 간다. 수분이 빠지면서 부피가 계속 줄어 차곡차곡 쌓일 수 있는 것이다. 인체의 놀라운 신비다.

변비는 계층과 성별 연령을 막론하고 장삼이사 누구나 가지고 있는 흔한 질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보면, 우리 국민의 대략 30%는 변비를 가지고 있다.

그래도 성별로 보면 변비는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2~3배 더 많다.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불규칙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고, 다이어트 등으로 갑작스럽게 식사량을 줄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변비는 단순히 생활에 불편함을 주는 정도에서 그치지 않을 수 있다. 변비를 가볍게 여기고 임시방편으로 방치하며 살다간 생명을 잃을 수 있다. 우리 보다 채소 섭취량이 적은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 미국의 경우 연간 3만명이 변비로 병원에 입원을 한다.

식습관 뿐만 아니라 철 성분이 있는 빈혈약과 알루미늄 성분이 있는 제산제를 복용하면 변비가 생길 수 있다. 임신하면 변비가 생길 수 있다. 여성호르몬 변화와 함께 태아가 장을 눌러 장운동을 막기 때문이다.

당뇨병과 대장암도 변비를 유발한다. 대장암은 장 운동 기능을 떨어뜨린다. 대장 운동은 자율신경의 지배를 받기 때문에 뇌 기능이 떨어지는 치매가 와도 변비가 생긴다. 어르신들의 경우 파킨슨병과 중풍 뇌경색으로 오래 누워있어도 변비가 많이 생긴다.

변비로 변이 대장에 오래 머물면 돌처럼 딱딱하게 굳는다. 돌처럼 굳은 변은 장벽에 상처를 주고 출혈과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상태가 심해지면 장벽에 구멍이 뚫리는 천공이 된다. 항문에는 치질이 생길 수 있다. 문제는 복막염이다. 복막염은 응급수술을 필요로 하는 중한 상태다.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김광준 교수는 건강정보 유튜브 <나는의사다 792회 - 변비도 병이다! 만성변비 궁금증, 완전타파!> 편에 출연, “변비는 그냥 방치했다가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며 “본질적으로 잘 관리해야 할 질환”이라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karmawin@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