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여자만 유방암에 걸린다? NO “남자도 걸린다”60대 이상 남성에게 꾸준히 증가…한쪽 가슴에 멍울 만져지면 의심해야

서울 양천구에 사는 A(남‧60)씨는 최근 샤워를 하면서 한쪽 가슴에 동전만한 크기의 멍울이 만져졌다. ‘혹시 나도 유방암?’ 했다가 웃고 말았다. 유방암은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다 시간이 지나면서 통증은 없었지만 멍울은 사라지지 않았고 점점 커졌다. 가족에게 말하기 망설여져 혼자 병원을 찾았다가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유방암은 여성에게만 생기는 질환으로 알고 있는 남성이 많다. 하지만, 남성도 여성과 마찬가지로 유방조직을 가지고 있다. 유방암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생긴다.

남성 유방암은 매년 발생하는 유방암의 0.5~1% 정도를 차지한다. 유방암 환자 1000명 가운데 1~2명은 남성으로 발병률은 낮은 편이다.

하지만 최근 전체 유방암 환자가 늘면서 남성 유방암 환자도 소폭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보면, 남성 유방암 환자 수는 2012년 48명, 2015년 539명, 2017년 616명, 2019년에는 711명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방암은 통증은 없짐나 한쪽 유방의 유두 밑에 혹이 만져지면 일단 의심해볼 수 있다. 혹의 모양은 불규칙하지만 단단한 경우가 많다. 유두에서 분비물이나 피가 나오고, 피부 궤양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남성 유방암은 여성 유방암과 마찬가지로 유전성 요인과 호르몬 불균형이 대표적인 원인으로 손꼽힌다. 남성 유방암의 경우 여성 유방암과는 달리 80% 정도에서 유방암 유전자인 BRCA1/2 유전자 돌연변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유방암으로 진단된 남성은BRCA 유전자 검사를 고려해야 한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에 비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비율이 높아지면 유방암 위험도가 높아진다. 호르몬 불균형을 초래하는 원인으로 대표적인 유전질환인 Klinefelter증후군이 있고, 이 질환에서는 일반인에 비해 19배정도 유방암 발병률을 보인다.

간경화와 만성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간질환이나 고환염 등 고환 관련 질환도 남성 유방암을 일으킬 수 있다.

여성 유방암과 남성 유방암의 차이점은 발병 연령이다. 40대 후반의 비교적 젊은 층의 비율이 높은 여성 유방암과 달리 남성 유방암은 연령이 비교적 높은 65~67세에 많이 발생한다. 남성 유방암 연령별 진료 인원을 살펴보면 60대가 30.4%로 가장 많고, 70대 27.8%, 50대가 23%로 중장년층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치료는 여성 유방암과 비슷하다. 암이 발견되는 종양의 범위에 맞는 수술이 시행되고, 병기에 따라 항암화학요법, 호르몬 치료, 방사선 치료 등이 진행된다.

건국대학교병원 외과 유영범 교수는 “남성 유방암은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려져 혹이 만져지더라도 인식하지 못하거나, 위험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유방암은 통증 없이 시작되고, 눈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날 정도면 암이 상당히 진행됐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질환이 의심되면 치료시기를 놓치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karmawin@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