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2 화 15:54
상단여백
HOME News
'슬의생' 송수빈 간호사 중학생 딸에게 찾아온 '뇌하수체종양'극중 주변 시야 좁아지고 생리 안 해…수술로 완치되는 경우 많아

최근 종방한 tvN의 인기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에서 간담췌외과 소속 송수빈 간호사의 딸은 주변 시야가 좁다며 신경외과를 찾았고, 검사결과 뇌하수체종양 진단을 받았다.

극중 신경외과 채송화(전미도 분) 교수는 초경을 하지 않는 것도 뇌하수체종양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한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캡쳐한 사진

뇌하수체는 두 눈 사이에서 뒤쪽으로 6~7cm, 뇌의 정중앙 아랫부분에 위치하는 직경 약 1.5cm 크기의 기관이다.

뇌하수체 바로 위쪽에 시신경교차가 위치한다. 이 부위에 종양이 생기면 시신경교차부분이 눌리면서 시력과 시야 장애가 생길 수 있다. 극에서 송수빈 간호사의 딸이 주변 시야가 좁다고 불편을 호소한 것도 이 때문.

뇌하수체는 유방‧난소‧고환‧부신피질 등에서 만들어진 10여 가지가 넘는 호르몬 분비를 조절한다. 따라서 종양이 월경과 임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극 중 중학생인 송수빈 간호사의 딸이 초경을 시작하지 않은 데도 관련이 있을 수 있다.

뇌하수체 종양은 일차성 뇌종양 가운데 3번째로 발생빈도가 높다. 일차성 뇌종양의 15%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흔한 종양이다. 뇌하수체 종양은 완치가 가능하고, 병리학적으로 악성은 매우 드문 게 특징이다.

뇌하수체 종양은 조직학적 종류에 따라 특정 호르몬의 과다를 유발할 수 있다. 유즙분비 호르몬 분비 뇌하수체 종양, 성장호르몬 분비 뇌하수체 종양, 쿠씽씨병 등이 대표적이다.

유즙분비 호르몬 과다 시 여성의 경우 불규칙 월경 또는 무월경, 남성의 경우 유즙분비, 여성형 유방형성, 정자 문제로 인한 불임을 비롯해 남녀공통으로 성욕저하 등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꼽힌다. 성장호르몬 과다 시는 성인이 되어서도 아래턱, 눈두덩 등 얼굴과 손과 발이 커지고 고혈압과 당뇨가 나타날 수 있다.

비기능성 뇌하수체 종양은 호르몬을 분비하지 않은 세포들이 종양이 돼, 호르몬 과다분비 증상보다 종양에 의해 뇌하수체나 시신경이 압박을 받으면서 증상이 나타난다. 시력이 감소하고 무기력을 호소한다.

치료는 종양의 종류별로 다르다. 유즙분비호르몬생성 뇌하수체 종양의 경우, 약물 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약 75%의 환자가 약물 치료에 효과를 보인다.

성장호르몬 분비 뇌하수체 종양은 수술 후 약물치료를 하는데, 완전 제거가 가능하다. 75~95%가 수술 후 호르몬 분비가 정상으로 돌아온다.

비기능성뇌하수체 종양은 수술로 종양을 제거하고, 제거 후 약 85%에서 시력, 시야 장애가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은 크게 '슬의생'에서처럼 코를 통해 수술하는 경접형동수술과 머리뼈를 열고 접근하는 개두수술 등으로 나뉜다. 또 현미경을 이용하거나 내시경을 이용한 수술방법도 있다.

수술방법은 종양의 크기와 모양, 환자의 비강 상태 등 여러 가지 요인을 고려해서 결정한다. 수술 후 잔여 또는 재발종양에 대해 감마나이프 방사선수술도 한다.

건국대병원 신경외과 이현석 교수는 “경접형동 접근법은 주로 한쪽 콧구멍을 통해 종양을 제거하는 방법을 사용한다”며 “안면과 머리의 외부 상처가 없고 회복기간이 대체로 빠르다는 장점이 있고, 최근에는 내시경 수술법을 사용해 꾸준한 연구와 발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