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6 토 08:04
상단여백
HOME News
허리디스크와 비슷하지만 다른 척추관협착증척추관협착증, 60~70대 여성 가장 많아…시기 놓치지 말고 원인 찾아 치료해야

#A씨(72세)는 몇 년 전부터 허리통증이 생겼다. 나이가 들어서 아프겠거니 생각하고 진통제만 복용했다. 최근부터는 다리까지 저리고 아파왔다. 걸으면 통증이 더 심해져서 간단한 일상생활까지 어려워졌다. 허리디스크로 생각하고 병원을 찾았는데, 척추관협착증 진단을 받았다.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척추관협착증은 노화로 나타나는 대표적인 척추질환이다. 허리에 통증이 생기면 대부분 허리디스크를 떠올리지만, 알고 보면 척추관협착증의 증상인 경우가 많다. 척추관협착증은 인대와 척추 뼈가 두꺼워지면서 척추관이 좁아지고, 신경을 압박하면서 생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134만8,965명, 2017년 154만3,477명, 2019년 172만5,490명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환자 대부분은 고령으로, 70대가 전체 환자 중 37%로 가장 많았다. 60대가 29.7%, 80대가 15.7%로 그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많았다. 2019년 기준 전체 환자 가운데 남성은 63만8,436명이고, 여성은 108만7,054명으로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약 70% 이상 많았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해 보이지만 다르다. 허리디스크는 허리를 앞으로 굽힐 때 통증이 심하고 일상생활에서 활동을 하면 통증이 더 심해진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를 앞으로 구부리면 통증이 줄어들고 뒤로 젖힐 때 통증이 심해지며, 활동을 하면 허리통증이 오히려 줄어들기도 한다.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은 걸을 때 다리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고 다리 저림까지 동반되는데, 이러한 이유 때문에 멀지 않은 거리를 이동할 때도 걷다가 멈춰서 쉬는 것을 반복하기도 한다.

오랜 시간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통증이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것을 반복한다. 이 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치료시기를 놓치면 증상이 더 악화된다. 일상 생활에 지장이 생기므로 증상이 나타났을 때 병원을 가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관협착증 치료는 환자 상태에 따라 결정된다. 초기에는 무리한 활동을 제한하고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병행한다. 하지만 병의 진행이 오래됐거나 일상생활이 불가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됐다면 수술을 생각한다.

척추관협착증 수술은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최근에는 '양방향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이 효과적인 수술법으로 손꼽히고 있다.

양방향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은 치료 부위에 5mm 내외의 작은 구멍 2개를 이용해 치료한다. 내시경을 통해 좁아진 척추관을 의료진이 직접 확인하면서 수술을 진행해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절개 부위가 작아 주변 근육이나 인대의 손상이 거의 없고, 치료 후 회복 기간도 짧다. 또 출혈도 적어 환자의 상태에 따라 무수혈로도 수술을 받을 수 있어 감염 위험도 줄어든다. 고령의 환자나 당뇨나 고혈압을 앓고 있는 만성질환자들이 부담 없이 치료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세란병원 척추센터 이진영 과장은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나 단순 통증으로 오인해 치료 시기가 늦어지는 경우가 있다"라며 "고령 환자들 중 허리 통증이 나타나고 있다면 척추 질환들의 증상의 차이를 기억하고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이창호 기자  retour70@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