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7:51
상단여백
HOME News
여름 필수템 선글라스, 눈건강 지키며 착용하는 방법자외선 차단 기능 없는 선글라스는 눈 건강에 오히려 안좋을 수 있어

햇빛이 강한 여름에는 야외활동 시 선글라스는 필수다. 특히 아이들의 눈은 성인보다 약하고 투명해 자외선이 눈 속 깊이 더 잘 들어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경희대병원 안과 박인기 교수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햇빛 노출 시간이 많고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는 선글라스 착용을 통해 눈을 보호해야 한다”며 “다만, 선글라스 선택에 있어 자외선차단코딩 여부, 얼굴에 맞는 렌즈 크기, 활동성에 따른 재질 등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렌즈의 색이 진할수록 자외선차단율이 높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자외선차단코팅은 색으로 보이지 않는다. 자외선 차단 기능은 없고 어둡게 색깔만 입힌 렌즈를 사용하면, 오히려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양을 늘리기 위한 동공 확장으로 인해 더 많은 자외선이 눈 속으로 들어가게 되어 눈 건강을 해친다.

박인기 교수는 “렌즈 옆으로 침투하는 자외선 또한 차단해야 하기 때문에 선글라스 렌즈 크기는 일반 안경렌즈보다 더 큰 것을 고르는 것이 현명하다”며 “어린이용 선글라스 테는 대부분 플라스틱으로 마무리가 깔끔하고 착용 시의 밀착도와 착용감이 우수한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활동성이 높은 아이들의 특성을 고려하여 유리로 된 렌즈보다는 외부충격에 더욱 견고하게 견딜 수 있는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렌즈를 추천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로 해변이나 휴양지에서만 선글라스를 착용한다. 하지만,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자외선이 강하다고 판단될 때 착용하는 것이 좋다. 통상적으로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 사이다.

박인기 교수는 “여름철에는 도심 내 빌딩이나 도로에서 반사되는 자외선 또한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어색하더라도 선글라스 착용을 생활화하는 것이 눈을 보호하는 현명한 방법”이라며 “다만, 해를 정면으로 바라보거나 실내에서도 착용하면, 시력감퇴, 색의 구별 방해, 더 나아가 영구적인 시력장애까지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글라스 렌즈를 옷이나 화장지로 닦으면 잔 흠집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이 또한 시력 감퇴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렌즈는 반드시 부드러운 천이나 안경 닦는 천으로 닦아야 한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