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0:50
상단여백
HOME News
운동 뒤 발목 아프다는 아이, 방치하면 평발될 수 있어부주상골 증후군, '평발의 친구'라 불려

청소년기의 자녀가 어느 날부터 발목이 계속 아프다고 호소한다면 '부주상골 증후군'을 의심해 봐야 한다. 특히 운동을 좋아한다면 무리한 운동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기 쉬운데 잘못하면 염증이나 평발에 이를 수도 있다.

주상골은 발목과 엄지발가락을 이어주는 발 아래쪽에 위치한 뼈로 원래대로라면 부주상골은 자라면서 정상적으로 주상골에 붙어야 한다. 그런데 어떤 문제로 주상골에 제대로 붙지 못한 채 작은 뼛조각처럼 남아있는 경우 부주상골증후군이 유발된다. 족부전문의인 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은 “부주상골 증후군은 보통 10~12세 나이대에 발견되며 10명 중 1명 꼴로 발견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라고 설명한다.

문제는 부주상골증후군이 청소년기에 주로 나타나기 때문에 성장통이나 과한 운동으로 인한 후유증으로 오해하기 쉽다는 점이다. 부주상골증후군은 대개는 통증을 일으키지 않는다. 그러나 발레나 농구, 축구처럼 지속적으로 발목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부주상골이 눌려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이를 마치 운동으로 인한 통증으로 오해하고 방치하다가는 부주상골이 주변 인대와 주변 조직과 충돌하면서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더 유의해야 할 점은 부주상골 증후군을 방치하면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이 원장은 “부주상골 증후군은 평발의 친구라는 별명을 갖고 있을 정도로 쉽게 평발로 이어진다”면서 그 이유에 대해 “발의 아치 형태를 유지해주는 ‘후경골근’은 주상골에 붙어있는데 부주상골이 있는 사람은 후경골근이 부주상골에 붙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이 경우 부주상골에 외부 압박이 계속 된다면 후경골근 기능이 상실되고 발바닥 아치가 무너지며 평발이 된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부주상골은 육안으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자녀가 운동 후 발목 등에 지속적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 복사뼈 아래 부분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그 부위가 심하게 부어 있으면 부주상골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부주상골증후군이 발생했다고 해도 반드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부주상골이 많이 튀어나왔거나, 발목을 접질리는 일이 지속적으로 반복되거나 발목 주변에 심한 통증이 있다면 수술을 고려해봐야 한다.

이 원장은 “부주상골증후군은 일반적으로 부주상골을 제거하고 후경골건을 이전하여 주상골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수술한다”며 “부주상골증후군을 계속 방치하면 골부종을 일으킬 수 있고 후경골건이 약화되면서 평발이나 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눈에 띄게 보인다면 전문 병원을 찾아 치료나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