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7 화 17:06
상단여백
HOME News
남성은 폐암, 여성은 위암 가장 두려워한다.암치료와 관련한 후유증 중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남녀 모두 통증이라고 응답해

우리나라 성인 남자는 폐암을, 여자는 위암을 가장 두려워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는 15일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숙) 박기호, 김영애 교수팀이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가장 두려워하는 암 및 치료 후유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은 폐암을, 여성은 위암을 가장 두려워했으며, 가장 두려워하지 않는 암은 남녀 모두에서 갑상선암이었다고 발표했다.

암치료와 관련한 후유증 중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남녀 모두 통증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는 정신적 측면, 전신 쇠약, 소화기 장애, 피로, 외형의 변화 등이다.

남녀에서 두려움의 순위는 같았다. 비록 다른 후유증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순위는 낮았지만, 남성은 성기능 장애에 대해, 여성은 감각 장애나 운동기능 장애에 대해 두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박기호 교수는 "연구 결과는 남녀 간 건강 문제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보여주는 사례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 등 환자를 돌보는 사람들이 환자를 대할 때 건강에 대한 인식이 다를 수 있음을 인지하고 그 차이를 이해한다면 더욱 원활하게 소통하고 신뢰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의과대학, 간호대학 등 보건 의료 전문가의 커리큘럼에서 성의 생물학적 측면과 아울러 심리적, 사회적 측면 등 여러 측면에서 남녀 간 차이점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는 교육을 포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