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3 수 15:49
상단여백
HOME News
뉴욕 시민들의 흡연률 변화

뉴욕 시민의 흡연률 변화에 대해 뉴욕시 보건 부서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미국 평균에 비해 조금 낮고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 흥미롭습니다. 그 내부적으로 보면 인종 및 경제적인 수입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뉴욕은 800만명 이상(2000년 기준)이 거주하며 세계 경제의 중심이라고도 불리고, 그 외에도 문화적으로도 독특해 미국 내에서도 또 다른 세계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뉴욕 시민들의 자부심도 대단한 것 같은데, 뉴욕 시민들을 뉴요커(New Yorker)라고도 부른다고 하더군요.




<미국 및 뉴욕 시민들의 흡연률 변화>


뉴욕의 보건 당국(New York City Department of Health and Mental Hygiene)이 배포하는 NYC Vital Signs (건강 소식지 정도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에 따르면 2006년 현재 뉴욕시의 성인 흡연률은 17.5%라고 합니다. 하루 반갑 이상의 heavy smoker는 남성 7%, 여성 5%라고 하네요. 4년전에 비해 240,000명이 줄어든 수치라고 합니다.


자료에 따르면 미국내에서 태어난 사람이 이주되어 온 외국인에 비해 높은 흡연률을 보였고 특히 여성에 있어서는 그런 현상이 뚜렸합니다. 아시안(asian) 여성의 경우 흡연률이 5%이고 미국에서 태어난 여성의 흡연률은 22%입니다.


지역적으로도 차이가 나는데 뉴욕의 5개의 자치구 중 스태튼 섬(Staten Island)에 거주하는 사람의 경우 흡연률으 27%에 달합니다. 그에 비해 멘하탄(Manhattan)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흡연률은 16% 입니다. 경제적으로 수입이 낮을 경우 흡연률이 높다는 것도 눈에 띕니다. 저소득 층의 흡연률이 고소득 층에 비해 3-4% 높았습니다.


흡연자의 65%가 지난 한해 금연을 시도했었다고 하며 그 중 17%가 금연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6명 시도해서 1명 성공한 꼴로 보면 될 듯합니다. 저소득층 보다 소득이 많은 경우 금연에 성공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는 것이 특이합니다. 금연 시도 자체는 저소득인 경우 68%, 고소득이 60% 였는데 금연 성공은 저소득에서 15%, 고소득에서 23%로 나왔습니다. 교육 정도에 따른 분석도 있었다면 좋았을 텐데 그 것은 분석에서 빠져 있더군요.


국내에도 여러가지 조사가 있습니다만, 최근 대규모 연구가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보건 복지부와 금연나라 홈페이지 (<1999년 국내 흡연률과 해외 흡연률 비교 자료>


제가 알기로는 여성의 흡연률은 증가 추세이고 남성은 많이 감소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흡연으로 인한 질병 발생은 시간적인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런 변화에 따른 질병증가는 20-30년 후에 나타나겠지요.


뉴욕시는 이러한 흡연률 감소는 2002년 부터 시작된 담배에 대한 높은 세금 정책과 금연 정책 그리고 니코틴 패치(nicotine patch) 무료 배급등의 노력으로 인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앞으로 지속적인 담배값 인상을 할 예정이라지요. 금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금연나라 (
http://www.nosmokingnara.org)를 참고하십시요.


Source : NYV Vital Signs, New York City Dept of Health and Mental Hygiene, Aug, 2007, Vol 6. No. 2

헬스로그  Koreahealthlog@gmail.com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로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