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6:31
상단여백
HOME News
국내 연구진 ‘입는 전기장 암 치료기’ 개발 착수

옷처럼 입고 있으면서 암치료를 하는 의료기기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김재성 원자력의학원 박사와 박형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 공동연구팀이 ‘입는 전기장 암 치료기’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전기장을 활용한 암 치료는 정상세포 손상 없이 암세포에만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새로운 암 치료법으로, 전기장 발생기를 이용해 암세포 주변에 전기장을 일으켜 암세포 분열을 억제하고 괴사를 유도하는 원리다.

공동연구팀은 국내에서는 생소한 전기장 치료기기 관련 핵심 장치기술을 확보하고, 전기장에 반응하여 암세포의 살상효과를 단시간에 극대화할 수 있는 나노소재 기반 표적 치료기술을 개발했다.

이 치료기술은 전기장 효능을 증폭 시킬 수 있는 바륨 티타네이트 나노입자(Barium Titanate nanopatricle)를 주입해 전기장을 가할 경우 전기장만 가했을 때보다 암세포 증식 및 종양억제 효과가 1.8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기장 치료가 잘 듣지 않는 저항성 암세포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유전율이 높은 바륨 티타네이트 나노입자를 전기장 종양치료 특이적 민감제로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

유전율이란 전기장을 가했을 때 전기적 성질을 가진 분자들이 정렬해 물체가 전기를 띠는 현상이 발생하는 정도를 의미한다.

김재성·박형주 박사 공동연구팀은 “양 기관 간 융합연구와 임상연계 후속 연구를 통해 사업화까지 이어지는 한국형 신 의료기기 개발을 기대한다”며 “전기장 암 치료기의 상용화를 앞당겨 암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임웅 기자  wli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